사진제공 경상북도
사진제공 경상북도
사진제공 경상북도
사진제공 경상북도

[안동=안동인터넷뉴스] 경상북도 새마을부녀회(회장 김옥순)는 16일 오전 도청 안민관 전정에서 새마을부녀회원 2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사랑의 김장나누기’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경북 김장나누기 행사에는 새마을부녀회원과 다문화가정이 함께해 2,000포기의 김장을 담그는가 하면 지역 봉사정신의 결의를 다지기도 했다.

도내 23개 시군에서는 지난 8일부터 내달 2일까지 새마을부녀회원 및 지역주민 총 7,600여명이 참여해 10만 포기를 목표로 김장담그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담근 김장김치는 홀몸어르신, 소년소녀가장 등 어려운 이웃 18만 가구와 사회복지시설에 전달될 계획이다.

한편, 새마을부녀회는 평소에도 쌀 나누기, 사랑의 연탄보내기, 사랑의 집 고쳐주기, 어려운 이웃 반찬 나눔, 탄소중립캠페인, 이동목욕 및 빨래봉사, 생일상 차려드리기 등 공동체 의식과 도덕성 회복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시행하고 있어 사회에 귀감이 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김장 한 포기 한 포기에 담긴 온정이 이루 헤아릴 수 없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기꺼이 김장봉사에 나서 더불어 살아가는 지역 공동체를 만들고 있는 새마을부녀회에 늘 감사를 드린다”고 격려했다.

저작권자 © 안동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